또 다시 일년이 지나간다.  『음 악 청 취』

그러면서 들어본다.

브라운 아이즈의 벌Thㅓ 일년.

한 것도 없이 나이만 쳐묵 쳐묵 우적 우적.



여튼 1년이 지나면서 폴더 뒤적이다 들어본 노래.

역시 명곡은 시간이 지나도  명곡.

게다가 오랜만에 보는 M/V.

그래서 보는 재미가 더 있는것 같다.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
*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.


통계 위젯 (화이트)

1217
105
1133652